산악 자전거를 사고 없이 잘 타려면 ?

장애물을 넘고 좁은 회전을 하는데 집중해야 하는 고난이도 산길에서는 자전거의 균형을 잡기위해 일일이 신경쓰고 있을 겨를이 없다. 따라서 라이더는 균형 잡기가 철저하게 몸에 베도록 해야 한다.  이러한 균형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연습이 필요할지 알아보자

 

먼저 산속에서 제자리 서기와 타력 주행을 자신의 동작 범위내에서 실험해보다.  몸동작을 만들 수 있는 페달 위의 가상의 공간, 즉 원뿔의 크기를 최대화시켜 보는 것이다.  자전거가 거의 움직이지 않는 상황에서 동작을 크게하는 것이 편안해질 정도가 되어야 한다.

일직선으로 주행하면서 몸을 앞뒤 좌우로 움직여보고, 그 다음에는 느린 회전을 하면서 사방으로 움직여 본다.  혹시 넘어지더라도 다치지 않도록 반드시 돌이 없는 잔디 위에서 연습하자.

이번에는 발을 땅에 짚지 않고 완전히 멈추는 제자리 서기를 배워보자. 페달에서 빨리 발을 뺄 수 있다고 생각되면 페달에 발을 끼우고 연습한다.  그러나 만약  자신의  순발력을 자신할 수 없다면 이 기술을  마치기 전까지 페달에  발을 끼워서는 안 된다.

크랭크암을 수평으로 한 채 멈춰서기 전까지 천천히 주행한다.  앉아서도 해보고 서서도 해본 후에 거의 움직임이 없는 상태에서 브레이크를 잡고 바퀴를 이쪽 저쪽으로 움지이면서 평형을 잡기 위해 페달을 밟는다.

이것이 경륜선수가 경륜장에서  또는 도로선수가 교통신호를 기다리는 것과 같은 진짜 제자리 서기이다.  익숙해지면 수 분 동안 서 있을수 있다.

제자리 서기의 또 다른 연습 방법은 양쪽 페달에 힘을 균등히 분배하고 브레이크는 잡지 않은 채 무게중심을 이동해 가며 앞바퀴를 이리저리 움직여 균형을 잡는 것이다. 세심하고 정교한 몸동작을 위해서는 긴장을 충분히 풀고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한번에 많이 움직이면 무게 중심이 한쪽으로 쏠리게 되어 넘어지거나 균형을 다시 잡기 위해 앞으로가야 하므로 주의한다.  이렇게 해서 제자리 서는 데 성공하면 평평하지 않은 곳이나 변화가 있는 지형으로 옮겨서 해보자.

경사면에서는 앞바퀴를 위로 향하게 하여 자전거가 내려 가려고 하는 만큼 힘을 주어보자.  이것이 정지 상태를 유지시켜 줄 것이다. 예기치 못한 장애물로 인해 멈춰서야 할 때  잠시 멈추고 상황을 이해한후  다음 동작을 계획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제자리 서기이다.

이것은 자동적으로 발을 빼서 땅을 짚는 동작을 대체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서 유용하다.

혼자 타는 사람이라면 다음의 방법을 추천한다.  경사가 점차 급해지는 경사면에서 매우 느린 속도로 올라가다가 임의의 지점에서 완전히 멈추었다 다시 주행한다.  이것은 실제 언덕길에서 마주치기 쉬운 상황을 흉내 낸 것이다.

장애물을 만나 순간적으로 멈춰서야 하는 경우 많은 사람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날 일은 생가하지 못하고 자동적으로 발을 땅에 짚는데, 사실 위험 부담이 큰 행위이다.  설사 예기치 못한 상황을 만나더라도 긴장을 풀고 정신을 바싹 차리고 있으면 금세 균형을 회복하고 목표 방향을 향해 페달을 밟을 수 있다.

1.저속에서도 넘어지지 않고 탈 수 있을 정도로 균형을 유지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2,충격을 흡수하기위해 팔과 다리는 굽혀져 있어야 한다.

3.균형을 잡기 위해서는 긴장을 풀어야 한다.

4.제자리 서기는 기술적으로 어려운 코스에서 많은 도움이 되므로 꼭 연습하자.

 

스포츠스타이야기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